Tuesday, February 21, 2006

반가운 사람들의 날

오늘은 참 이상한 날이다.
사람들이 나에게 전화를 하는 날이다.

아라기술 이재혁사장님,
한문희 집사님,
새 구역장 이신재 집사님,
모임에 같이 가자는 이우용 집사님,
그리고 잘못 걸려온 전화 한통

어제 핸드폰을 집에 두고와서 통화를 못해서 그랬나.

오늘을 반가운 사람들의 날이라고 부르기로 했다.